경제 · 금융

약국별 약값 최고 3배차이

의사의 처방전 없이 구입할 수 있는 일반의약품 가격이 서울시내 약국별로 최고 3배 이상 차이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지난 3∼14일 시내 약국 200여곳을 대상으로 유명 일반의약품 33개 품목의 판매가격을 조사한 결과 품목별로 약국에 따라 최고 3.1배의 가격차가 났다고 22일 밝혔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동성제약 `정로환`(120환들이)의 경우 동대문구 한 약국의 판매가격이 1,300원인 데 비해 성동구의 한 약국에서는 3.1배 비싼 4,000원에 판매됐고 유한양행의 `젠텔정`도 약국에 따라 3배의 차이를 보였다. 또 일동제약 `아로나민골드정`(100정)은 1만3,000∼2만5,000원, 삼아약품 `노마골드`(60정)는 9,000∼2만원, 대웅제약 `우루사`(60캅셀)는 1만3,000∼3만원, 동국제약 `인사돌정`(100정)은 1만6,000∼3만5,000원으로 최고 1만9,000원의 가격차를 나타냈다. <김성수기자 sskim@sed.co.kr>

관련기사



김성수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