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이팔성 회장, 거취 알아서 판단할 것"

신제윤, 사실상 사퇴 압박

신제윤 금융위원장이 이팔성 우리금융지주 회장을 겨냥해 사실상 물러나라는 최후통첩을 보냈다.

신 위원장은 4일 기자간담회에서 이 회장의 거취와 관련한 질문에 "알아서 잘 판단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차기 우리금융 회장의 적임자를 묻는 말에 "정부의 민영화 방침과 철학을 같이 할 수 있는 분이 맡는 게 좋다"고 밝혔다.

신 위원장의 발언은 이 회장이 더 이상 시간을 끌지 말고 스스로 거취를 정하라는 주문으로 보인다. 신 위원장이 강수를 둠에 따라 임기를 채우겠다는 의지가 강한 이 회장은 조만간 어떤 식으로든 입장을 표명할 수밖에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 회장은 금융권의 대표적인 '친MB' 인사로 분류된다.


신 위원장은 이와 관련해 최근 사의를 밝힌 강만수 산은금융지주 회장과 지난달 사임한 권혁세 전 금융감독원장을 두고 "새 정부의 부담을 많이 덜어줘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애초 취임사에 '공익을 사유화하는 건 용납하지 않겠다'는 표현을 넣으려다가 말았다"며 금융이 특정 인사나 계층의 소유물로 인식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이는 신 위원장이 취임 직후 서울경제신문과의 심야 단독 인터뷰에서 "관치가 없으면 정치, 정치가 없으면 호가호위하는 사람들의 내치"라며 금융회사들의 지배구조 행태를 정면 공격한 것과 궤를 같이 한다.

신 위원장은 공공기관장 인사에 대해 "합리적인 예측이 맞게 될 것"이라며 "전문성 있는 분은 더 하고 전문성이 없거나 정치적이거나 오래 한 분은 거기에 맞게 하겠다"고 설명했다.

김영필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