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신용평가 대상업체 부도율 10년來 '최고'

작년 35곳… 전년보다 두배 늘어

지난해 신용평가 대상업체 부도율이 지난 2000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투자적격등급 업체의 부도율이 크게 높아져 신용평가에 대한 불신 우려를 낳고 있다. 21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한국신용평가ㆍ한국기업평가ㆍ한신정평가 등 3개 신용평가사들이 총 920개 기업의 신용등급을 평가한 결과 평균 부도율(부도업체/평가대상업체)이 2008년의 2.5%에서 2009년 3.8%로 높아졌다. 이는 2000년 이후 가장 높은 수치로 부도업체가 35개로 전년(22개사)에 비해 두 배 가까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신용평가 대상 기업은 회사채를 발행하려는 업체로 2개 이상의 신용평가회사에서 평가를 받아야 한다. 특히 투자적격등급인 BBB급에서 부도가 많이 일어나 평가의 신뢰성을 크게 떨어뜨렸다는 비판도 제기된다. BBB급의 부도율은 7.4%로 전년(0.9%)에 비해 8배 이상 높아졌다. 한편 BB 이하 투기등급의 평균 부도율은 12.0%에 달했다. 금융투자협회는 "금융위기 여파에 따른 건설업체들의 워크아웃으로 BBB 등급에서도 부도가 많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최수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