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교보생명 신개념 상품 출시… "만기까지 계약 유지하면 이자 얹어 연금 지급해요"

만기까지 계약을 유지하면 일정 수준의 이자까지 얹어 확정연금을 보증하는 신개념 연금 상품을 내놓았다.

교보생명이 4일 출시한 '미리 보는 내 연금 교보 변액연금보험'을 보면 가입자가 낸 보험료를 주식이나 채권 등에 투자해 그 수익에 따른 적립금을 연금으로 주는 상품이다.

교보생명은 "납입원금을 보증받는 기존 상품들과는 달리 일정 수준 이상의 이자까지 반영한 연금액 하한선을 평생 보증받고 투자성과는 덤으로 받는 상품"이라고 밝혔다.


채권형 펀드 비중이 70% 이상인 1종 상품의 연금재원은 고객이 낸 주계약보험료에 납입기간 연 단리(원금에 일정한 이자가 붙는 방식)로 5%, 거치기간 연 단리로 4% 이자를 붙인 금액(최저연금기준금액)이다.

관련기사



채권형 펀드 비중이 50% 이상인 2종 상품은 납입기간 연 단리로 2.5%, 거치기간 연 단리로 2%가 각각 적용된다.

김경배 교보생명 변액상품팀장은 "가입 즉시 고객이 장래에 받을 월 연금액이 최소한 얼마나 되는지 미리 알 수 있는 국내 유일의 변액보험 상품"이라면서 "안정적인 연금소득을 원하는 고객에게 적합한 상품"이라고 소개했다.

이 상품을 개발한 교보생명은 6개월 배타적 사용권을 생명보험협회에 신청했다.

월보험료는 10만원 이상이며 한꺼번에 목돈을 내는 일시납 방식은 없다. 월보험료가 30만원을 초과하면 보험료를 할인하거나 할인액 수준만큼 추가로 얹어서 적립해준다. 만 15세부터 70세까지 가입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