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가계대출 두 달째 증가…생활자금대출 늘어

가계대출이 두 달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마이너스통장 등 생활자금대출이 늘어난 탓이다.


1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4월 중 예금취급기관 가계대출’에 따르면 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 잔액은 656조5,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1조4,000억원 늘었다. 이는 3월(6,000억원)보다 두 배 이상 증가 폭이 확대된 것이다. 가계대출은 지난해 12월(659조9,000억원)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후 2월까지 감소하다가 3월엔 다시 증가세로 반전됐다. 전년동기대비 가계대출 증가율은 2.6%를 기록, 전월(2.8%)에 비해 증가세가 둔화됐다.

관련기사



예금취급기관의 주택대출은 1,000억원 줄고, 마이너스통장대출ㆍ예적금담보대출 등 기타대출은 1조5,000억원 늘었다. 다만 주택금융공사로 양도된 모기지론이 2조2,000억원 늘어난 것을 감안하면, 주택대출은 전체적으로 2조1,000억원 늘었다. 한은 관계자는 “정부의 4월 부동산대책 발표 영향으로 늘어난 주택대출은 주택금융공사 모기지론에 많이 몰렸다”고 설명했다.

금융기관별로 예금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463조3,000억 원으로 전월대비 9,000억원 늘어 증가 폭이 확대됐다. 주택대출은 1,000억원 줄고, 기타대출은 1조1,000억원 늘었다. 저축은행ㆍ신협 등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 잔액은 193조2,000억원으로 증가 폭은 전월과 같은 5,000억원이었다. 주택대출은 제자리 걸음이었고 기타대출은 5,000억원 늘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의 가계대출 잔액이 411조5,000억 원으로 1,000억원 줄었다. 반면 비수도권의 가계대출 잔액은 245조원으로 전월대비 1조5,000억원 증가, 3월(1조원)보다 증가 폭이 확대됐다.


이연선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