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산업일반

KT, 전기차 충전 사업 진출

종합정보시스템 주사업자 뽑혀

KT가 전기자동차 충전 인프라사업에 나선다.

KT는 한국환경공단이 추진하는 전국 단위 전기자동차 충전인프라 종합정보시스템 시범구축 사업의 주사업자로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KT는 연말까지 전자태그(RFID), 사물통신(M2M), 광대역코드분할다중접속(WCDMA), 신용카드 결제 자동연동기술 등을 활용해 이 시스템을 개발한 뒤 한국환경공단 내에 구축할 예정이다.


환경공단이 추진하는 전기자동차사업은 2020년까지 전기차 100만대와 공공 충전인프라 1만기를 설치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KT는 종합정보시스템의 서버용량 증설 및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도 맡을 예정이다. 이 사업은 KT가 주도하고 중소 소프트웨어 업체들이 함께 참여한다.

관련기사



임수경 KT 시스템사업본부장은 "이번 사업 이후 민간분야 충전인프라 구축 사업에도 적극 참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현욱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