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메릴린치 합병설...주가 폭등

메릴 린치는 합병설에 대해 경영 방침 상의 이유를 들어 논평을 거부했다.소문에 따르면 메릴 린치를 합병하려는 세력은 3군데로 부상되고 있으나 어느쪽도 실체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 합병설이 나돌면서 뉴욕 증시에 상장된 메릴 린치 주식은 주당 8달러(8.6%)가 뛴 101.5달러에 거래됐다. 이날 거래 물량도 610만주로 평균치 280만주의 두배가 넘었다. 메릴 린치 합병설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어서 지난해에도 체이스 맨해튼 그룹이 관심을 보인다는 루머가 나돌았다. 이달 초에는 보험 재벌인 아메리칸 인터내셔널 그룹이 메릴 린치 인수에 관심이 있다는 소문도 나돌았다. 베어 스턴스의 분석가 에이미 버트도 메릴 린치 주식을 유망주로 평가하며 체이스 맨해튼이나 아메리카 코프가 인수 능력을 가진 쪽이라고 분석했다. /뉴욕=AP연합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