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일반

“애플, 하반기 아이폰 5,600만대 생산”

애플이 올해 하반기 아이폰 생산대수를 기존의 5,000만대에서 5,600만대 수준으로 상향조정했다고 대만의 전자부품산업 전문지 디지타임스를 인용해 미 경제전문지 포브스 인터넷판이 15일 밝혔다. 디지타임스는 대만내 애플 납품업체 소식통들을 인용해 이번에 집계된 생산 대수는 아이폰 3Gs와 아이폰4, 아이폰4 CDMA, 아이폰5를 모두 포함한 것이며, 특히 아이폰5는 2,550만∼2,600만대 정도 생산에 필요한 부품주문이 있었다고 전했다. 디지타임스는 특히 아이폰5의 경우 3ㆍ4분기에는 700만대에서 550만대∼600만대 수준으로 생산 대수를 낮췄으며, 대신 4ㆍ4분기에는 부품 주문이 2,000만대를 웃도는 생산 수준으로 크게 증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비해 기존 아이폰은 3ㆍ4분기 2,000만대를 넘어서는 대신 4ㆍ4분기 800만대로 생산을 대폭 줄일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올해 전체 아이폰 출하대수는 9,500만대에 이를 것으로 추산됐다. 대만의 납품업체들은 부품주문 증가로 이익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되지만 전체 생산단가에서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터치패널제조업체를 중심으로 애플의 단가하락 압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온라인뉴스부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