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북한서 가전제품 AS 실시

내일부터 KEDO현장서국내 가전업체가 사상 처음으로 북한지역에서 애프터서비스(A/S)를 실시한다. LG전자 고객서비스부문은 오는 18일부터 26일까지 함경남도 금호지구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KEDO) 원자력 경수로 건설현장에 전문인력을 파견, 냉난방기ㆍTVㆍ세탁기등 자사 가전제품을 수리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국내업체가 북한에 A/S 인력을 파견하긴 이번이 처음으로 건설현장의 가전제품이 고장났을 때 국내반입부터 수리까지 2개월이나 소요되는 불편을 없애기 위해 이번 출장 서비스를 실시하게 됐다고 LG는 밝혔다. LG는 제품 A/S뿐 아니라 고장났을 때 대처요령과 실습도 함께 실시키로 했다. 현재 KEDO 현장에는 700여명의 국내 근로자들이 에어컨 100대 등 총 600대 이상의 제품을 사용중이다. 한편 LG는 지난 96년 북한 '대동강 텔레비전 수상기 애국천연색공장'에서 임가공 형태로 연간 2만대 가량의 TV를 생산, 국내에 판매하고 있다. 최형욱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