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수출입은행·두산, 금융협력 협약 체결

이덕훈 한국수출입은행장(오른쪽)과 박용만 두산그룹 회장이 26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전략적 금융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악수를 나누고 있다.

한국수출입은행이 두산그룹의 금융 지원에 나선다.

수출입은행은 두산그룹과 26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전략사업에 대한 정보교환과 맞춤형 금융제공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전략적 금융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수은과 두산그룹은 협의 채널을 구축하고, 필요할 경우 사업별 태스크포스(TF)도 설치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수은은 두산그룹의 주력사업인 발전·담수플랜트사업, 건설기계장비사업, 연료전지사업 등 핵심전략사업에 대해 사업 초기 단계부터 신속한 금융지원을 제공한다. 양측은 또 인도, 베트남 등에 민자발전사업(IPP) 등을 공동 발굴하고, 지분참여·금융자문 제공 등 보다 적극적인 협력체제를 구축하기로 합의했다.

이덕훈 수은 행장은 업무 협약식에서 “두산그룹의 주력 사업에 대해 기술개발 등 수출 초기 단계부터 선제적인 금융서비스를 제공, 두산그룹이 시장을 확대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용만 두산그룹 회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두산그룹은 전략 추진 사업에 대해 수은의 협력적 금융지원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며 “이런 협력관계를 바탕으로 두산그룹은 글로벌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김보리 기자 boris@sed.co.kr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