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산업일반

삼성전자, 지펠 친환경 포장재로 나무 4만 그루 살린다


삼성전자는 지펠 냉장고의 친환경 포장재 사용으로 1년에 30년생 원목 4만6,000여 그루를 살리는 효과가 있다고 4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기존 종이박스 1개를 만들 때 사용되는 펄프 사용량과 30년생 나무 한 그루에서 생산하는 펄프의 양(58.8kg, 환경부 자료)을 기준으로 친환경 포장재 사용효과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11월부터 지펠 냉장고에 대해 친환경 포장재를 사용하기 시작했으며 이달부터 친환경 포장재가 적용되는 품목을 대폭 확대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지펠이 사용중인 친환경 포장재는 무독성 발포 폴리프로필렌을 소재로 수십 회 이상 재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휘발성 유기화합물(TVOC)을 99.7% 이상 줄였으며 연간 3,000톤의 이산화탄소 방출 절감효과를 낸다.

삼성전자는 이러한 효과를 인정받아 환경부 '그린 패키징(GP)' 마크 획득에 이어 아시아스타 어워즈와 세계 포장기구(WPO)의 월드스타 어워즈까지 잇따라 석권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삼성전자 냉장고의 친환경 포장재 개발이 실질적으로 환경보호에도 기여할 수 있어 더욱 의미가 깊다"며 "앞으로도 환경보호를 위한 지속 가능 경영을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김현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