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정책

이주영 장관 "지자체 수산현장업무 해수부로 다시 이관해야"

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은 13일 지방자치단체들로 일부 분산시켰던 수산현장업무를 다시 해수부로 이관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이 장관은 이날 세월호 사고현장인 진도에서 화상으로 실국장 회의를 열고 “수산 관련 현장 및 통계업무가 지방자치단체와 통계청에서 이뤄져 손발 없는 수산업무를 하고 있다”며 이 같이 강조했다. 아울러 이를 위한 지방조직체계 개편 검토를 지시했다.

해수부는 지난 2008년 폐지되면서 과거 지방해양수산청에서 담당하던 수산집행기능을 지자체로 넘겼고, 수산관련 통계 업무도 통계청으로 이전했다. 그러나 지난해 해수부가 부활했음에도 관련 업무는 돌아오지 않아 일관성 있고 체계적인 수산업정책 마련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정부 관계자들은 전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