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해외법인서 무담보 차입" 금융지주사 은행에 허용

국내 은행들이 해외 자회사나 법인에서 무담보로 차입할 수 있게 된다. 금융위원회는 18일 금융지주사에 속한 은행이 지주사 내 해외 자회사(지분 100%)에서 차입할 때 담보를 확보하지 않아도 되도록 '금융지주회사 감독규정'을 개정해 입법예고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는 국내 은행이 해외 자회사에서 차입할 때 차입금액의 100%가 넘는 담보를 제공해야 했다. 금융위의 한 관계자는 "100% 해외 자회사에서 손실이 나면 국내 지주회사가 손실을 떠안아야 하기 때문에 굳이 담보를 제공할 이유가 없어 규정을 개정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