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청와대 총리인선 난항

"도덕적 기준 잣대 변경" 사전검증작업 강화여성총리 지명 안할듯 청와대가 새로운 총리서리 인선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장상 전 총리서리를 거부한 국회 인준부결의 영향이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고 있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청와대의 한 고위관계자는 4일 "우리 사회가 투명한 사회로 가는 과정의 값을 정당하게 치러야 하기 때문에 과거에 적용됐던 도덕적 기준의 잣대가 변경되고 있다"며 "과거의 도덕적 기준이 아니라 새로운 시대에 맞는 합당한 도덕성을 갖춘 새로운 총리를 찾는 데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광범위한 인물을 대상으로 탐색하고 있으며 이번주부터 본격적으로 후보자 면담 등 인선과정의 마지막 절차를 진행할 방침이다. 청와대의 한 고위관계자는 "아직 총리인선과 관련, 청와대 인사가 누구를 만나거나 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다른 청와대 고위관계자도 "(검토해야 할) 자료가 많다"며 "검토하고 추려서 보고하고 지시를 받아야 한다"고 말해 사전검증 작업이 면밀히 진행되고 있음을 시사했다. 후임 총리의 자격으로는 장상 총리 지명자 인사청문회 경험을 감안, 비(非)호남, 비정치적인 인물, 국민의 신망과 업무능력 등 기본적 요소 이외에 후보 및 직계 존비속의 재산과 병역관계도 주요한 검증사항으로 꼽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김 대통령이 장상씨를 지명했던 의미를 지키기 위해 다시 여성을 인선할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으나 청와대의 한 고위관계자는 "솔직히 여성 총리감을 찾기 어렵다"고 실토했다. 안의식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