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청와대 인선 막바지에

새 정부의 청와대 비서실 직제개편안이 9일 확정됨에 따라 이미 내정자가 정해진 자리 외에 정책기획실장과 정책수석ㆍ홍보수석ㆍ대변인 등 주요 비서진의 인선도 막바지에 접어들었다. 정책기획실장의 경우 정무형으로 방향이 잡히면 김병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정무분과 간사, 관료형이라면 김진표 인수위 부위원장이 유력하게 거명된다. 정책수석에는 이윤재 전 청와대 정책비서관이 물망에 오르고 있다. 홍보수석에는 Y대 K교수, 현역 방송인인 YㆍKㆍK씨 등이 거명되는 가운데 여전히 인수위 내부발탁 가능성도 있다. 대변인으로는 박영선 MBC 기자, 김민전 경희대 교수와 김현미 당선자 부대변인 등이 거론되고 있다. 당초 윤영관 인수위 통일ㆍ외교ㆍ안보분과 간사가 외교보좌관 등에 유력했지만 윤 간사가 서울대 교수로 잔류하기를 원해 유동적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경제보좌관 등 다른 보좌관의 경우 몇배수 정도로 압축됐으나 역시 조각인선과 맞물려 진행되고 인수위 내부발탁 가능성도 있어 인선이 지연될 것이라는 전망도 대두되고 있다. 이낙연 당선자 대변인은 “국가안전보좌관과 정책실장 등 정책 관련 부문 인선은 내각과 연계돼 시간이 꽤 걸릴 가능성이 있다“며 “홍보수석ㆍ대변인은 내각인선과 무관하게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병도기자 do@sed.co.kr>

관련기사



문병도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