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동원증권 "대투·한투 독자 인수 추진"

동원증권은 7일 대투증권과 한투증권의 인수전에서 컨소시엄을 구성하지 않고 독자 인수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동원증권의 이용우 상무(전략기획실장)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국민은행과 하나은행이 이번 인수전에서 각각 JP모건체이스와 골드만삭스와 컨소시엄을 이뤘으나동원금융지주(동원증권)는 컨소시엄을 구성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외국계금융기관과 컨소시엄을 구성할 경우 파트너간의 이행조건만더 복잡해질뿐 효율성 등의 측면에서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하기 때문"이라고설명했다. 이 상무는 "현재 동원금융지주를 비롯한 7개 기관이 한투와 대투 실사 작업을 진행 중이나 결국 국민은행, 하나은행, 동원금융지주의 3파전으로 좁혀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와함께 이 상무와 문진호 부사장 등 동원증권 관계자들은 "예보가 단지 이번매각에서 가격만을 고려하지 않고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을 주요 기준으로 삼겠다고 한 것에 주목한다"면서 "만약 은행권이 대투, 한투를 인수할 경우 은행 위주의 금융구조를 심화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 증권업 기반의 동원금융지주는 가장 적합한 인수자"라고 강조했다. 동원증권측은 또 충분한 자금여력과 한투, 대투의 자산관리영업과 기존 매매중개영업과의 시너지 효과 등을 장점으로 내세웠다. (서울=연합뉴스) 신호경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