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상반기 보험사기 4만명 적발…작년比 12%↑

금융감독원은 올해 상반기 보험사기 적발금액은 2,23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3%, 적발인원은 4만54명으로 12.1% 늘었다고 16일 밝혔다.

사기유형별로는 허위ㆍ과다사고 적발액이 전체의 71.4%에 해당하는 1,595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음주ㆍ무면허운전을 하고 운전자를 바꿔치기 하는 등 사고 내용을 조작하거나 가벼운 사고에도 장기 입원하는 경우, 서류상으로만 입원하는 사례 등이 급증했다. 고의사고 적발액은 전체의 20.4%인 457억 원, 피해과장은 3.8%인 86억 원이었다.

관련기사



보험 사기자의 직업은 무직ㆍ일용직이 1만621명(26.5%)으로 가장 많았다. 회사원은 7,148명(17.9%), 일반 자영업은 2,589명(9.0%)이었다.

보험 관련 종사자의 보험사기도 급증했다. 병원ㆍ정비업체 종사자는 1,232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7.0%, 보험모집 종사자는 497명으로 23.9% 증가했다.

금감원은 보험설계사나 의료기관 종사자 등이 연루된 보험사기에 대해 기획조사를 강화하고, 보험사 내부통제의 적정성을 점검할 예정이다.

/온라인뉴스부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