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다음, 직원에 스톡옵션 대신 CB발행

다음커뮤니케이션(35720)이 직원들에게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 대신 전환사채(CB)를 발행해 주목된다. 1일 업계에 따르면 다음은 지난달 29일 이사회를 열고 사주조합을 인수자로 50억원 규모의 2년 만기 CB발행을 결의했다. 전환가는 4만500원이며, 1년 뒤부터 전환청구가 가능하고 발행가의 70%까지 전환가 조정이 가능하다. 직원들에게 스톡옵션을 부여할 경우 주가가 하락하면 행사가를 낮출 수 없지만, CB는 전환가 조정을 통해 인수가격을 낮출 수 있고 주가가 하락해도 만기 때 이자까지 받을 수 있다. 스톡옵션은 최소 2년 이상 일한 후 행사하도록 했지만, CB는 1년 후부터 행사가 가능하고 회사 실적이 나빠져 주가가 하락해도 전환가 조정을 통해 이득을 챙길 수 있다. 이에 따라 이번 CB발행이 스톡옵션 제도의 취지를 무색하게 한 편법적인 방법이라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한 증권사 애널리스트는 “유동성에 문제가 없는 다음이 사주조합을 대상으로 CB를 발행한 것은 보다 좋은 조건으로 스톡옵션을 준다는 의미”라고 지적했다. 한편 다음은 전체 주식수 1,390만주 가운데 지금까지 11차례에 걸쳐 189만주를 스톡옵션으로 부여했다. <우승호기자 derrida@sed.co.kr>

관련기사



우승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