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日교과서 시정요구 해외동포 12일 시위

오는 12일 전세계 70여개국 150여개 도시에 거주하는 해외동포들이 일제히 일본대사관 또는 총영사관 앞에서 일본 교과서의 역사왜곡문제에 대한 시정을 요구하는 시위에 나선다.재영한인회(회장 조성영)는 6일 일본 대사관이나 총영사관이 있는 전세계 150여개 도시에 거주하는 해외동포들과 공동으로 일본 검인정 교과서의 역사 왜곡 시정을 요구하는 시위를 오는 12일 벌일 예정이라며 재영동포들은 이날 낮 12시 런던시내 일본대사관 앞에서 시위를 벌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일본교과서 바로잡기 국제캠페인' 본부 주관으로 열리는 이번 행사에서 해외동포들은 전세계의 양심의 이름으로 일본 교과서의 역사왜곡을 바로 잡도록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재영 한인회는 말했다. 이 성명은 "독일의 경우 과거역사를 철저하게 반성하고 전쟁 희생자들에게 사과와 보상조치를 하고 있는데 반해 일본은 역사적 사실을 왜곡하고 전쟁과 식민지배를 미화하는 역사 교과서를 승인함으로써 국제사회의 평화정착 노력이라는 대세를 거스르고 있다"고 역설했다. /런던=연합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