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생활

칠성사이다 가격 10일부터 8.3% 인상

롯데칠성음료 평균 6.5%↑

롯데칠성음료 사이다,콜라 등 평균 6.5% 가격인상

롯데칠성음료도 음료 가격 인상에 가세한다.


롯데칠성음료는 오는 10일부터 주요 음료제품 출고가격을 평균 6.5% 인상한다고 5일 밝혔다.

관련기사



롯데칠성음료가 이번에 가격을 인상하는 품목은 칠성사이다 8.3%, 펩시콜라 6.6%, 칸타타 5.3%, 게토레이 5.2% 등이며 가격 인상은 지난 2012년 8월 이후 1년 6개월만이다.

이에 따라 곧 대형마트, 편의점 등 주요 유통업체에서도 출고가격 인상 폭 수준으로 해당 제품의 가격이 인상될 전망이다.

롯데칠성음료는 델몬트, 트로피카나, 레쓰비, 아이시스 등은 가격을 그대로 유지하고 전체 매출의 1.9% 수준으로 가격 인상폭을 최소화했다는 입장이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인건비, 물류비 등 비용 상승과 판매관리비 급등 때문에 부득이하게 일부 제품 가격을 인상하게 됐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