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올 증시 최대뉴스는 '차이나쇼크 증시폭락'

증권 담당 기자들은 `차이나쇼크 증시폭락'을 올해 증시의 최대 뉴스로 꼽았다. 증권거래소가 13일 거래소 출입기자들을 대상으로 `2004년 증권시장 10대 뉴스'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중국발 긴축정책 쇼크'가 최대 이슈로 선정됐다. 지난 4월2일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가 인플레이션 억제를 위한 긴축정책을시사하는 발언을 하자 세계 증시가 동반 하락한 가운데 국내 증시도 외국인이 7천733억원 매도한 가운데 26.42포인트나 급락했다. 이어 지난 3월12일 국회의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탄핵소추안 가결'이 증권가를 들썩이게 만든 재료로 꼽혔다. 원/달러 환율이 지난 97년 11월24일 이후 7년만인 지난달 15일 1천100원선 아래로 떨어짐에 따라 국내 기업들이 `출혈수출'에 직면하게 된 것도 주요 뉴스로 선정됐다. 또 원자재 가격의 동반 상승을 불러일으킨 `국제 유가 사상최초 배럴당 50달러돌파' 소식과 미국의 금리인상 움직임과는 대조적인 `한국은행의 콜금리 전격 인하'소식도 빼놓을 수 없는 뉴스로 분류됐다. 헌법재판소의 신행정수도 위헌결정은 정부가 추진하는 `한국판 뉴딜정책'을 비롯한 증시 수급에 대한 영향력 측면에서 크게 주목받았다. 아울러 증시 침체로 인한 개인의 증시자금 이탈과 가계소비침체 장기화도 여의도 증권가에 큰 영향을 미친 이슈로 꼽혔다. 또한 증권거래소, 선물거래소, 코스닥증권시장의 통합을 골자로 한 한국증권선물거래소법의 국회 통과에 따른 내년 1월 통합거래소 출범도 10대 뉴스에 포함됐다. 파이낸셜 타임스 스톡 익스체인지(FTSE) 그룹이 대만과 함께 우리나라를 FTSE선진국지수 편입을 위해 `관찰대상국'으로 편입키로 한 것도 증권가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서울=연합뉴스) 강영두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