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금감원, 휴면 증권계좌·미수령 주식 등 주인 찾기 나선다

“잠자고 있는 증권계좌 찾아가세요” 금융감독원이 잔고는 있지만 장기간 거래를 하지 않고 있는 휴면 증권계좌에 대한 주인 찾기에 나섰다. 24일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해 6월 말 현재 예탁자산이 10만원 이하면서 최근 6개월간 거래가 없는 소액 비활동계좌는 896만 개이고 잔고도 518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10만원이 넘지만 거래가 발생하지 않는 휴면성 증권계좌와 배당ㆍ무상증자 중 아직 지급 안된 미수령주식, 주식 수령 후 명의를 등록치 않는 ‘실기주과실’ 등까지 포함하면 잔고는 더욱 확대될 것으로 추정됐다. 김건섭 금감원 부원장보는 “증권사들이 휴면계좌에 대해 적극적으로 주인 찾기에 나서지 않고 있다”며 “국제적으로도 금융소비자 보호 차원에서 휴면계좌의 고객확인절차를 의무화하고 있는 만큼 금융투자협회와 업계등과 공동으로 적극적인 캠페인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올 하반기부터 금융투자협회 홈페이지에 투자자가 자신의 예탁재산을 쉽게 찾을 수 있는 조회ㆍ관리시스템을 구축하고 휴면계좌에 대한 고객 확인절차를 정기적으로 이행하기 위한 태스크포스(TF)도 운영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