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KB운용 2000억 규모 북미인프라펀드 투자

이희권(왼쪽) KB자산운용 대표가 27일 JW메리어트호텔에서 'KB 팬게이트 북미인프라펀드' 투자 약정식을 마친 후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KB자산운용

KB자산운용은 27일 서울 서초구 반포동 JW메리어트호텔에서 'KB 펜게이트 북미인프라펀드' 투자 약정식을 맺었다.


이 펀드는 대한지방행정공제회·동부화재보험 등 국내 5개 기관이 참여해 조성하는 블라인드 펀드로 운용 규모는 2,000억원이다. 블라인드 펀드는 투자처를 확정하지 않은 채 자금을 모금한 뒤 대상을 선택해 투자하는 펀드다.

관련기사



펀드운용은 캐나다 민관협력(PPP·Public Private Partnership) 인프라 부문 1위 운용사인 펜게이트캐피털운용이 담당한다. 캐나다와 미국의 주(州) 정부 및 공기업들이 PPP 방식으로 추진하는 발전소·도로·의료시설·경전철·학교 등 인프라 시설에 투자할 예정이다.

이희권 KB자산운용 대표는 "국내 인프라 시장이 정체되기 시작해 북미와 유럽·호주 등 다양한 해외 시장을 개척하고 있다"며 "펜게이트캐피털운용과의 파트너십을 강화해 해외 투자기회를 넓히고 국내 투자자들에게 맞춤형 펀드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박성호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