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셀트리온, 자사주 매입으로 공매도 세력에 반격


공매도 세력의 공격에 셀트리온이 대규모 자사주 매입 카드로 본격적인 반격에 나서고 있다.

셀트리온은 9일 공시를 통해 10일부터 오는 8월9일까지 185억원 규모(8일 종가 3만7,100원 기준)의 자기주식을 장내매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취득 예정 주식수는 50만주다.


셀트리온의 한 관계자는 “가급적인 빠른 시일 내에 우리사주를 결성해 주식을 매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대주주인 셀트리온홀딩스가 지분을 추가 매입하는 방안도 추진할 것”이라며 “최근 공매도에 따른 주가 불안을 해소하고 저평가된 주식의 가치를 높여 주주이익을 극대화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셀트리온은 이에 앞서 8일에는 김상석 사장이 3,535주, 김만훈 수석부사장이 2,946주를 장내 매입하는 등 9명의 임원들이 총 2만주 이상의 자사주를 사들였고, 7일에는 주주들에게 공매도 세력에 빌려준 주식에 대한 상환 요청을 해달라는 협조문을 보내기도 했다.

이는 적극적인 주가 관리 정책으로 공매도 세력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보인다.

현재 셀트리온의 공매도에 수반되는 대차잔고는 발행주식의 약 16%에 이르는 1,700만주에 달한다.

한편 이날 투자전문회사인 서울인베스트가 공매도를 통한 외국 투기자본의 시장교란행위가 극에 달했다며 공매도 투기세력의 불법ㆍ불공정 거래 의혹에 대한 관계당국의 철저한 조사를 촉구하고 나서기도 했다. 박 대표는 “약 1년 여 기간을 통해 수집하고 분석한 불법 투기 공매도 상황 자료를 즉시 관련 금융 당국과 수사 당국에 제출할 것”이라며 “건전한 시장질서 확립을 위한 강력 대응을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규정에 기반한 철저한 관리감독을 통해 투기 공매도로 인한 폐해를 줄일 수 있도록 금융 당국의 책임있는 자세와 실효성 있는 투자자 보호 방안 마련을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김종성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