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듀오 설문조사] 주부 3명중 1명 "남편위해 로비 경험"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지난 20일부터 5일간 수도권에 사는 30∼50대 기혼여성 6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남편의 사회적 성공(승진·승급 등)을 위해 로비를 한 경험이 있냐」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33.0%가 있다고 대답했다.로비를 한 적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들의 로비 횟수는 6∼7회(30.8%)가 가장 많았고 다음은 8∼9회(24.7%), 3회 이하(19.1%), 4∼5회 등의 순이었고 연령이 높을수록 횟수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들 응답자 중 70.2%는 로비대상으로 상사의 아내를 꼽아 최근 사회문제로 떠오른 옷로비 의혹이 일반적 경향을 어느 정도 반영하고 있음을 보여줬고 상사(19.6%), 상사의 부모·친인척(4.0%)등이 그 뒤를 이었다. 로비 품목으로는 선물세트(43.9%)가 1위를 차지했고 다음은 현금(21.2%), 상품권(15.1%) 순이었으며 옷은 7.5%에 그쳤다. 로비 시기는 명절때(36.8%)가 가장 많았으며 연말연시(33.8%), 경조사(19.1%) 등의 순이었으며 정기적으로 로비했다는 응답도 5.0%나 됐다. 이은우기자LIBRA@SED.CO.KR

관련기사



이은우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