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개성공단기업協·中企중앙회, 北에 통행 정상화 촉구 성명(종합)

CIQ서 성명 발표…정부에도 ‘통행재개·항구적 조업 안정화’ 대책 요구

개성공단 통행금지 조치와 관련, 4일 개성공단입주기업협의회 역대 회장단과 중소기업중앙회 회장단이 북한에 개성공단의 통행 정상화를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 10시께 경의선 남북출입국사무소(CIQ)에서 간담회를 연 뒤 성명을 내고 “어떠한 상황에서도 개성공단이 정상적인 생산활동을 유지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기업인들은 “북측의 이번 통행차단 조치로 당장 원자재 운송 및 생산관리자 등의 이동을 제한받아 조업에 막대한 차질을 빚고 있다”며 “공단 전체가 폐쇄되지나 않을까 하는 심각한 불안감에 휩싸여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은 “공장 한 두 곳이 가스 공급이 안돼 가동을 중지했다”며 “식·부자재는 하루 이틀은 문제가 안 되지만 일주일이 되면 생활이 힘들어진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초기 개성공단 회장을 맡으며 자부심을 느꼈는데 지금은 답답한 심정”이라며 “출·입경에 문제가 생기고 폐쇄위기까지 나온 것에 대해 우려를 표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김 회장은 “상황을 보면서 최대한 가동할 수 있을 때까지 조업하기 위해 (체류를) 연장하고 있다”며 개성공단 입주업체 근로자 잔류 이유를 전했다.

그는 또 입주업체들이 굳이 조업을 강행하는 이유에 대해 “개성공단 통행제한 문제가 긍정적으로 해결되기를 바라며 조업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업인들은 또 개성공단이 남북 합의에 따라 설립된 만큼 통행재개 및 항구적 조업 안정화를 위해 정부가 적극 나서줄 것을 요구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개성공단입주기업협의회 역대 회장단과 중소기업중앙회 회장단 20여명이 참석했다.

/디지털미디어부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