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현대해상화재] 내년부터 현대 계열서 분리

현대는 내년 1월2일부터 ㈜현대해상화재보험을 현대 계열사에서 분리시키겠다는 연락을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받았다고 27일 밝혔다.현대해상화재는 정주영 명예회장의 7남인 몽윤씨가 최대주주로 주식의 21.67%를 소유하고 있으며 현대에서 계열 분리가 이뤄진 첫번째 사례다. 몽윤씨는 이번 계열 분리를 위해 지난 9월27일 현대할부금융 회장직에서 물러났었다. 현대는 앞으로 내년 1월중 鄭 명예회장의 3남 정몽근씨가 최대주주인금강개발 및 계열사인 한무쇼핑, 현대쇼핑, 한국물류, 울산방송, 주리원 등 6개사에 대해 계열분리를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내년 2월중에는 동서산업, 동서관광개발 등 2개사와 한국프랜지, 서한산업 등 모두 4개사에 대해 계열 분리를 신청하는 등 내년 1·4분기중 현대해상화재를 포함해 모두 11개사를 분리하는 등 구조조정 작업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현대측은 밝혔다. 현대는 현대해상화재보험의 계열분리에 이어 이들 10개 회사의 계열 분리 신청이 받아들여질 경우 자산규모 5조4,653억원, 매출규모 4조4,660억원, 종업원 1만2,400명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연성주 기자】 <대/입/합/격/자/발/표 700-2300, 2221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