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금융일반

“세계경제 1%P 둔화되면 한국 수출 6.8%P 줄어든다”

LG경제연구원, 내구재 상품 수출타격 불가피 세계 경제 성장률이 1%포인트 떨어지면 우리나라 수출 물량은 6.8%포인트 감소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LG경제연구원 윤상하 책임연구원, 김건우 연구원은 21일 ‘수출 호조세 지속되기 어렵다’ 보고서에서 1999년 1분기부터 올해 2분기까지 수출물량 함수를 추정, 이같이 분석했다. 보고서는 특히 “우리나라는 금액 기준의 수출 호조가 지속되고 있지만 지난 2분기 물량 기준 수출 증가율이 대부분 품목에서 하락했다며 여기에 미국의 경기침체가 겹쳐지면 내구재 수출을 중심으로 타격이 불가피하다”고 분석했다. 수출 단가의 향방 또한 긍정적이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석유, 석유화학, 철강제품의 단가에 영향을 미치는 국제 원자재 가격이 세계 경기 둔화로 상승세가 주춤하거나 오히려 하락 압력을 받게 될 것”이라며 “정보통신(IT) 품목들의 단가도 글로벌 수요 회복 부진의 여파로 약세를 지속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환율도 수출에는 호의적이 아닐 것으로 예상됐다. 보고서는 “우리와 경쟁 관계에 있는 아시아국의 통화들이 그동안 강세였기 때문에 원화보다 빠르게 절상되기 기대하기 어렵고 금융시장의 혼란으로 안전자산에 대한 선호가 나타나는 경우를 빼면 원ㆍ달러 환율은 추세적으로 하락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재정위기로 인한 타격이 당장 가시적으로 나타나진 않겠지만 세계경제가 저성장 국면에 접어들면서 점진적으로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크다”며 “우리 수출경쟁력이 저성장에도 견딜 수 있는 내성을 가졌는지, 각 품목에 대한 혁신능력은 지속적으로 향상되고 있는지 점검할 시점”이라고 조언했다. /온라인뉴스부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