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중, 자국민 자유관광지역에 한국 포함 결정

[베이징=송대수특파원] 중국 정부는 5일 한국을 중국국민의자유관광 대상지역에 포함시키기로 결정, 이를 공식 통보했다고주중 한국대사관이 밝혔다.중국 정부의 이같은 조치로 중국인들은 앞으로 관광비자를 발급받아자유롭게 한국을 방문할 수 있게 됐다. 지금까지는 상용.출장비자로 한국을 방문했다. 이에 따라 연간 100만명 이상의 중국인이한국을 찾아 연 20억달러 이상의 관광수입이 생길 것으로 기대된다. 지금까지 한국인은 연간 60여만명이 중국을 방문했으나 한국을찾는 중국인은 20여만명에 그쳤다. 중국은 92년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태국 필리핀 등 화교권 4국과마카오 홍콩 등 중국권 2개 지역을 자유관광대상지역으로 지정했고,지난해말 호주 뉴질랜드를 추가로 지정, 현재 세부협상이 진행중이다. 양국은 조만간 구체적 시행방안과 쿼터 조정문제 등을 놓고실무기구간에 협의에 들어갈 예정이다. 지난달 제2차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에 참석한 김대중(김대중)대통령은 주룽지(주용기)중국총리에게한국에 대한 중국의 관광개방을 제기한 바 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