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대검차장 권재진·서울지검장 명동성씨

대검차장 권재진·서울지검장 명동성씨 김홍길기자 임채진 신임 검찰총장을 보좌할 대검찰청 차장검사에 권재진(53) 대구고검장이, 서울중앙지검장에 명동성(53) 광주고검장이 각각 임명됐다. 서울고검장에는 박영수(55) 대전고검장이, 법무연수원장에는 안영욱(52) 서울중앙지검장이 각각 자리를 옮겨 발령됐다. 법무부는 이 같은 내용의 고검장급 검찰 간부 4명에 대한 오는 26일자 전보인사를 단행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인사는 정상명 검찰총장이 퇴임하고 정동기 대검 차장과 홍경식 서울고검장이 검찰 후배인 임채진 신임 총장의 취임에 앞서 용퇴한 데 따른 후속 조치다. 안영욱 법무연수원장은 임채진 총장과 사법시험(19회)ㆍ연수원(9기) 동기이고 나머지 3명은 모두 사시 20회, 연수원 10기로 임 총장보다 후배다. 권 대검 차장은 지난 2000년 서울지검 형사3부장 시절 영화 '거짓말'의 음란성 여부를 수사하면서 관련자들을 무혐의 처리해 주목을 받았다. 명 서울중앙지검장은 기아그룹 비리를 무난히 수사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또 16대 대선을 앞두고 당시 이회창 한나라당 후보 아들의 병역 의혹이 제기됐을 때 검ㆍ군 병역비리 합동수사반 본부장도 맡았다. 박 서울고검장은 2003년 서울지검 2차장 시절 'SK 분식회계' 수사를 지휘했고 지난해 대검 중수부장을 맡아 현대차 비자금 사건과 론스타의 외환은행 헐값매입 의혹 수사를 총괄하기도 했다. 안 법무연수원장은 공안통으로 올 2월 서울중앙지검장으로 부임해 BBK 의혹과 대선후보 고소ㆍ고발 사건을 지휘해왔다. 법무부는 대선이 임박하고 내년 상반기에 검찰 고위 간부에 대한 정기인사가 예정돼 있는 점을 감안해 최소한의 주요 보직에 대해서만 후임자를 임명해 인사 규모는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서울중앙지검장 교체와 관련해 "주요사건 수사가 진행 중이기는 하나 더 원활하고 효율적인 수사지휘가 가능하도록 하기 위해 지검장을 교체했다"고 덧붙였다. 입력시간 : 2007/11/23 17:15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