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광장] 전북출신 법조인 3인 동상 건립

전북 출신 법조계 3대 성인(聖人)동상건립추진위원회(공동대표 김삼룡 전북애향운동본부 총재 등 5명)가 최근 덕진공원에 세운 동상의 인물은 한국법조계의 거목 김병로 선생을 비롯해 전 서울고검 검사장 화강(華剛) 최대교(崔大敎) 선생, 전 서울고법원장 바오로 김홍섭(金洪燮) 선생 등이다.지난 1887년 순창군 복흥면에서 태어난 김병로 선생은 1913년 일본 메이지대학 법학부를 졸업한 뒤 대한민국 초대 대법원장을 지냈으며 일제 때는 독립운동 사건을 도맡아 변론했고 건국 초기 무질서 속에서도 강직한 성품으로 사법부의 위상을 지켜 왔다. 또 1901년 익산 삼기면에서 출생한 최대교 선생은 서민들의 변론에 앞장선 강직한 법조인으로 백범(白凡) 김구(金九) 선생 암살사건과 1949년 임영신(任永信) 상공부 장관 기소사건을 맡아 소신있게 처리한 것으로 유명하다. 김홍섭 선생은 1915년 김제시 금산면 빈농의 집안에서 태어난 법조계 사상 가장 청빈한 인물로 재직기간 동안 평생을 흰 고무신을 신고 단무지 반찬 한가지로 끼니를 때운 일화로 유명한 청백리(淸白吏)의 상징이었다. 건립추진위는 전북지역이 법조계의 큰별들을 배출한 「법조계의 성지(聖地)」임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이들에 대한 기념사업이 전무했다는 여론이 대두됨에 따라 이들의 숭고한 법정신과 얼을 기리기 위해 지난해 1월부터 사업을 추진했다고 밝혔다. 또 각계로부터 모금운동을 벌여온 추진위는 최근 건립비용 4억5,000만원 중 3억원이 확보돼 조각가 임석윤씨에게 동상제작을 의뢰, 13평의 부지에 3㎙75㎝에 이르는 3인의 좌상 동상을 설치했다. 추진위는 12월3일 오전10시30분 전주 덕진공원에서 유가족과 김정길(金政吉) 법무부 장관 등 법조계 인사들을 초청해 제막식을 가질 계획이다. 전주=김대혁기자KIMDH@SED.CO.KR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