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산업일반

하이닉스 中법인 설립안 5일 확정

채권단, ST마이크로등서 투자유치키로

하이닉스반도체 채권단은 5일 협의회를 열어 하이닉스의 중국 현지 생산법인 설립안을 확정할 것으로 전해졌다. 4일 하이닉스 채권단에 따르면 5일 열리는 채권단 협의회에서 중국 장쑤(江蘇)성 우시(無錫)시에 하이닉스 중국 생산법인을 설립하는 계획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채권단은 특히 사업추진에 따른 리스크를 최소화하기 위해 다국적기업인 ST마이크로와 현지 금융기관으로부터 각각 1억5,000만달러와 1억달러를 투자받아 8인치 웨이퍼 생산라인 건립에 이를 우선 투입한 뒤 순차적으로 12인치 웨이퍼 생산시설에 투자해나가기로 했다. 채권단은 8인치 웨이퍼 생산라인 건립을 위해 하이닉스가 2억달러 상당의 국내설비와 1억달러의 현금을 지분 투자하도록 하는 한편 1억달러 가운데 최대 5,000만달러를 중국 생산법인의 초기자본금으로 납입할 수 있도록 허용할 방침이다. 또 12인치 웨이퍼 생산설비를 구축하기 위해 ST마이크로와 현지 금융기관으로부터 각각 3억5,000만달러, 6억5,000만달러의 투자를 유치하고 이후 하이닉스가 2억달러를 추가 투자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하이닉스 중국 생산법인 설립안이 이번 채권단 협의회를 통과할 경우 이르면 오는 12일께 하이닉스와 ST마이크로, 현지 금융기관간 본계약이 체결될 것이라고 채권단의 한 관계자는 전했다.

관련기사



김정곤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