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2월 어음부도율 10개월만에 최고

경기부진이 장기화되면서 2월중 어음부도율이 10개월만에 최고수준을 기록하는 등 기업들의 자금난이 가중되고 있다. 특히 전남, 부산, 광주지역의 부도율이 다른 지역보다 매우 높아 지방경제가 더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19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2월중 전국 어음부도율은 0.08%로 전월(0.04%)보다 2배로 상승했다. 이는 작년 5월(0.04%)이후 10개월만에 가장 높은 것이다. 이는 지난 달 인천정유 등 기존 부도업체의 회사채 부도금액 증가와 1월말(설연휴) 교환예정 부도금액이 지난달로 넘어온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성화용기자 shy@sed.co.kr>

관련기사



성화용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