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LG 에어컨, 세계 시장점유율 1위

LG 에어컨, 세계 시장점유율 1위 LG전자는 에어컨 분야에서 세계최대 기업으로 떠올랐다고 발표했다. LG는 올해 말까지 410만대(시장 점유율 12.4%)를 팔아 부동의 선두였던 일본의 마쓰시다를 제치면서 세계 최대 에어컨 공급업체가 된다고 29일 밝혔다. 에어컨의 세계시장 규모는 3,300만대. 지난 10월 일본의 에어컨 전문잡지 '잔'은 마쓰시다의 올 판매량을 300만대라고 예상한 바 있다. LG는 올해 내수 49만대, 수출 267만대, 중국ㆍ인도 등 6개국 현지 법인의 판매량은 92만대에 이른다고 밝혔다. LG 에어컨은 현재 전세계 148개국에서 팔리고 있는데 특히 국내는 물론 미국ㆍ러시아ㆍ사우디 등 23개국에서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고 LG는 밝혔다. 한편 LG는 이를 기념해 이날 하얏트호텔에서 성완석 부사장 등 6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딜러 컨벤션 행사'를 갖고 벽걸이형 에어컨, 시스템에어컨 등 고부가가치 신상품을 선보였다. 최형욱기자 입력시간 2000/11/29 18:15 ◀ 이전화면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