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텔레뱅킹도 털렸다

1,000만원 인출 피해 접수

인터넷뱅킹 해킹 사건에 이어 텔레뱅킹을 통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계좌에서 돈이 빠져나갔다는 피해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7일 금융계와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임모씨는 자신의 A은행 계좌에서 지난 4월19일 1,000만원이 빠져나간 사실을 확인하고 최근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A은행은 일단 피해자의 비밀번호 등이 노출된 데 따른 사고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으나 임씨 측은 사고 발생 전 20여일간 국제전화카드를 통해 하루 3회인 비밀번호 오류발생 제한을 피해 하루 2회 정도씩 접속 시도가 있었던 점을 들면서 은행 측의 책임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경찰 수사 결과 1,000만원은 조선족인 조모씨의 계좌에 이체됐던 것으로 확인됐으나 조씨는 이미 중국으로 출국한 상태다. 경찰은 조만간 계좌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구체적인 사실을 확인해나갈 예정이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