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스포츠 스포츠

“이대호, 6일 日오릭스 입단 공식 발표”


日스포츠호치 “기자회견에 오카다 감독도 참석" 이대호(29ㆍ사진)가 다음 주 고향인 부산에서 일본프로야구 오릭스 버펄로스 입단을 공식 발표할 전망이다. 일본의 스포츠전문지 스포츠호치는 1일 이대호가 오릭스와 2년간 7억엔(약 105억원) 조건으로 FA 계약에 합의, 6일 한국 부산에서 기자회견을 연다고 보도했다. 이대호의 일본 진출 조건은 역대 최고 수준이다. 이승엽이 2003년 지바 롯데 마린스에 입단할 당시 받았던 2년간 총액 5억엔, 2년 전 김태균(전 지바 롯데)의 3년간 총액 7억엔을 웃도는 조건이다. 한국에서 열리는 입단 기자회견에는 오카다 아키노부 오릭스 감독이 직접 참석한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오카다 감독은 “오른손 클린업트리오를 맡을 수 있는 외국인 타자 영입이 내년 시즌의 가장 큰 첫 번째 과제이며 이대호가 그 첫 번째 후보”라고 이대호에게 많은 기대를 보낸 바 있다. 스포츠호치는 현장의 최고 책임자가 해외 입단 기자회견에 발길을 옮기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고 전했다. 이대호는 6일 부산에서 입단 기자회견을 마친 후 7일 일본 오사카로 건너가 공식 입단식을 할 예정이다. /온라인뉴스부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