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시드니 한반도기' 세계가 열광

'시드니 한반도기' 세계가 열광[시드니2000] 개막식 96번째 동시입장 새천년 첫 올림픽인 2000 시드니 올림픽이 드디어 개막돼 17일간의 열전에 돌입했다. 개막식은 15일 오후 5시(현지시간 오후7시) 호주 시드니의 홈부시베이 올림픽파크내 스타디움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열렸으며 남북한과 개최국인 호주 등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회원 199개국과 초청출전한 동티모르까지 모두 200개국에서 1만6,600명 선수및 임원이 참가, 밀레니엄 올림픽의 시작을 알렸다. 남북한은 1894년 근대올림픽 출범이후 처음으로 「코리아」라는 한 이름으로 동시입장, 11만8,000명 관중의 뜨거운 박수갈채를 받았다. 진한 푸른색 재킷에 베이지색 바지를 입은 남북한 선수단은 흰색 바탕에 하늘색 한반도 지도가 그려진 한반도기를 맞잡은 남한의 농구선수 정은순과 북한의 박정철 유도감독을 앞세우고 96번째로 입장, 전세계 37억 시청자가 지켜보는 가운데 남북화합의 시대가 열렸음을 공표했다. 코리아는 당초 97번째로 입장할 것으로 알려졌으나 동티모르가 IOC회원국이 아니라는 이유로 마지막에서 두번째로 빠지면서 입장순서가 앞당겨졌다. 이번 올림픽 개폐회식의 총연출자인 릭 버치 등 전문가들이 편곡한 「아리랑」이 배경음악으로 흐르는 가운데 180명으로 구성된 선수단이 행진하자 김운용 IOC 집행위원, 장웅 IOC 위원이 의전요원의 안내를 받아 한반도기 바로 뒤로 온뒤 선수단을 선도, 올림픽이념을 통한 남북한의 통일과 화해의지를 만방에 알렸다. 이어 윌리엄 딘 총독이 올림픽 개막을 선언했고, 지난 5월10일 아테네에서 채화돼 호주전역을 순회한 성화가 시드니 하늘을 밝히면서 개막식은 절정을 이뤘다. [여기는 시드니] ●식전행사 주인공 13세 소녀 ○…개막식 식전행사의 주인공은 13세의 소녀인 니키 웹스터였다. 「히어로 걸(HERO GIRL)로 이름 붙여진 이 소녀는 기마대가 그려낸 5대륙의 그림 안으로 걸어들어가며 개막식 행사의 막을 열었으며 개막식 행사가 모두 끝날때까지 머물며 호주의 미랴와 어린이에 대한 희망을 상징했다. ●호주역사 7가지 테마로 표현 ○…식전행사는 「해저의 꿈」에서 시작돼 「영원」에 이르는 7가지 테마로 펼쳐졌으며 원주민시대부터 영국인의 이주를 거쳐 현대에 이르는 호주의 역사를 자연속에 그려냈다. 각 단계는 다양한 인종의 무용수들이 화려한 색채로 꾸며내 장관을 연출했다. ●올림픽기념품 전시회 개막 ○…15일 2000년 시드니올림픽 개막을 축하하기 위한 올림픽 기념품 전시회도 개막됐다. 2주일간 시드니에서 계속되는 이번 전시회에서는 100년 이상된 올림픽 기념 우표와 동전 등 희귀한 기념품이 공개되고 경매장도 개설된다.입력시간 2000/09/15 18:21 ◀ 이전화면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