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민주 신당싸고 긴박

친노 "27일전 선대위 출범"에 반노 "반대"민주당이 11일 개최할 당무회의가 신당추진을 둘러싼 당내 갈등의 향배를 정하는 분수령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당내 친노(親盧) 진영과 비노(非盧)ㆍ중도그룹 및 반노(反盧) 그룹은 9ㆍ10일 자체 모임을 갖거나 계획하는 등 긴박하게 움직였다. 친노진영은 이날 '27일 이전까지 대선 선대위를 출범시킨다'는 입장을 재확인한 반면 자민련ㆍ이한동 전 총리 등과의 당대 당 통합을 추진하고 있는 비노ㆍ중도그룹은 '그들만의 선대위를 출범하는 것은 유명무실하다'고 압박했다. ◆친노=10일 예정된 신당추진위의 중간결산 결과를 지켜보되 당헌에 따라 27일까지 대선 선대위를 출범시키기 위해 추석 전 선대위원장 인선을 마친다는 것이 기본 방침이다. 한광옥 최고위원 계열의 비노ㆍ중도 그룹이 이한동 전 총리와의 재경선을 주장하고 있는 데 대해선 "명분도 없고 당에 도움도 안된다"며 일축하는 분위기다. 정동채 후보 비서실장 등 노무현 대통령 후보 측근들은 9일 정례 전략기획회의를 갖고 당무회의 대책과 지지세력 확대대책 등을 논의했다. 장영달 의원 등 쇄신연대 출신 의원 20여명도 10일 모임을 갖고 선대위 구성 문제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한다. 정동채 실장은 "선대위는 당헌 규정대로 27일 이전까지 띄울 것이며 신당추진위에서도 선대위를 띄우지 말라고 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신당추진위의 결론을 보고 뭔가 움직임이 있을 것이며 정리할 것은 정리하고 가야 한다"고 말했다. ◆비노ㆍ반노=박양수ㆍ최명헌ㆍ장태완 의원 등 자민련ㆍ이 전 총리 등과의 당대 당 통합을 주장하는 비노ㆍ중도성향 의원 20여명은 9일 저녁모임을 가졌다. 이날 모임은 표면적으론 한광옥 최고위원이 이끄는 통일미래연구원 상임이사들의 회동이나 '통합론'측 세력 과시의 일환으로 당내에선 보고 있다. 이들 통합론자들은 10일 저녁엔 40여명의 의원이 참여하는 모임을 가질 계획이다. 박양수 의원은 이 전 총리의 신당 참여 문제와 관련, "이 전 총리측에서 최근 중부지역을 대상으로 한 전화 여론조사 결과 이 전 총리가 이회창ㆍ정몽준 의원에 이어 3위를 기록, 노 후보를 제친 것으로 나타나 노 후보와의 경선문제를 좋게 받아들인 것 같다"며 "노 후보는 민주당 후보로 전 당원이 참여하는 선대위를 구성해야지 친노세력만 참여하는 것은 유명무실하다"고 압박을 가했다. 구동본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