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일반은행 자회사 절반감축

2년새 금고등 62개 매각·정리금융구조조정이 시작된 이후 2년동안 국내 일반은행들은 보유 자회사의 절반 가까이를 정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은행들은 대신 금융환경의 변화에 따라 벤처투자를 위한 창투사 설립이나 보험 등에 새롭게 발길을 돌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이 17일 발표한 「일반은행의 국내자회사정리 추진현황」에 따르면 98년과 99년 2년간 은행권은 금고 19개, 리스 8개, 파이낸스 6개 금융연구소 9개, 기타 20개 등 모두 62개의 자회사를 매각 청산 합병 등의 형태로 정리했다. 이 기간 은행들이 신설하거나 인수한 자회사가 11개(98년 1개, 99년 10개)임을감안하면 순감소한 자회사는 51개였다. 이에따라 지난 97년말 109개였던 은행 자회사는 작년말 현재 58개로, 51개(46.8%)가 감소했다. 보유 자회사 58개사중에서 13개사는 정리를 추진중이다. 은행별로는 한빛은행이 9개, 국민은행이 7개의 자회사를 정리해 가장 많았고 다른 은행도 평균 2∼3개 정도를 줄였다. 금감원은 자회사의 수익성 자본적정성 여신건전성 등이 악화돼 모은행의 경영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경우 자체정리를 유도하기로 했다. 금감원은 그러나 금융환경 변화 및 금융겸업화 진전에 따라 신규진출 필요성이인정되는 금융업종은 자회사 업종으로 지정, 다양한 금융서비스가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최근 은행의 자회사업종으로 추가된 업종은 유동화전문회사업무 및 자산관리업무, 주택저당채권유동화회사업무, 기업구조조정전문회사업무, 자산운용회사업무 등이다. 김영기기자YGKIM@SED.CO.KR

관련기사



김영기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