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일반

일본 후쿠다 전 총리 비밀방중…중일 정상회담 모색

일본의 후쿠다 야스오 전 총리가 최근 비밀리에 중국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요미우리신문 등 일본 언론이 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후쿠다 전 총리가 지난달 27일 전후로 중국 베이징을 방문했다.

관련기사



중국과 일본 정부 어느 쪽도 후쿠다 전 총리의 베이징 방문을 공식 발표하지 않은 가운데 그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비롯한 중국 지도자 가운데 일부를 만났을 것이라는 추정이 나오고 있다. 아사히신문은 후쿠다 전 총리가 중국 공산당 지도자와 회담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요미우리신문은 후쿠다 전 총리가 11월에 베이징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맞춰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시 주석간 중일 정상회담을 하는 문제를 조율하기 위해 중국을 방문했을 가능성에 주목했다. 아베 총리는 지난달 14일 중의원 예산위원회에 출석해 APEC 회의 때 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하고 싶다는 뜻을 공개적으로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