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女축구, 北과 '벼 랑끝 한판'

아시안컵 B조 최종전서 이겨야 월드컵 진출

한국 여자축구대표팀이 여자월드컵 출전 권을 놓고 북한과 벼랑 끝 대결을 벌이게 됐다. 안종관 감독이 이끄는 태극낭자 20명은 24일 오후 2시(이하 한국시간) 호주 애들레이드 하인드마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최종전에서 아시아 최강 북한과 4강 진출을 다툰다. 이번 대회는 2007년 중국 여자월드컵 출전권 3.5장이 걸려 있기 때문에 4강 진출에 실패하면 월드컵에 나가지 못한다. 개최국인 호주와 태국, 미얀마, 북한과 함께 B조에 속해 있는 한국은 호주와 첫 경기에서 0대4로 패한 뒤 태국을 11대0, 미얀마를 3대1로 꺾어 2승1패를 기록중이다. 그러나 한 조에서 2개 팀이 4강에 나갈 수 있기 때문에 최종전에서 북한을 반드시 이겨야 하는 부담을 안게 됐다. 태국과 미얀마는 각각 1승2패, 4패로 이미 탈락이 확정됐지만 북한과 호주는 22일 맞대결에서 비겨 2승1무인 상황이기 때문. 특히 약체 태국과 마지막 경기를 남겨놓고 있는 호주는 4강 진출이 유력해졌기 때문에 공교롭게도 한국과 북한은 서로를 넘어야만 4강에 나갈 수 있게 됐다.

관련기사



박민영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