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노동부] 여성 10만명에 일자리

정부는 올해 각급학교를 졸업한 미취업여성 10만명 이상에게 공공부문 정보화요원, 각급학교 보조교사 등의 일자리를 제공해 주기로했다.정부는 이와함께 여성근로자들의 출산휴가비용 등 모성보호비용을 지원해 주는 방안도 적극 추진키로 했다. 노동부는 2일 서울 팔래스호텔에서 안영수(安榮秀)차관 주재로 노동계·경영계·학계·여성계 등 각계 인사 18명이 참석한 가운데 근로여성위원회를 열어 이같은 내용의 여성 고용안정및 실업대책을 마련했다. 회의에서 노동부는 고학력 미취업자들을 인턴사원으로 채용할 경우 채용인원의 40% 이상을 여성에 할당하도록 기업및 단체에 적극 권유하는 한편, 공공근로사업에 대한 여성단체의 참여도 적극 지원키로 했다. 또 기업들의 인수·합병 과정에서 여성근로자들이 우선 해고되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도 감독을 강화하고, 성차별적 근로자 모집및 채용광고에 대한 단속활동도 벌일 방침이다. 노동부 관계자는 『출산휴가비용 등 모성보호비용을 사업주가 전액 부담하고 있는 점이 여성고용을 기피하는 주요 요인중 하나로 작용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됨에 따라 이를 사회보험에서 부담하는 방안을 강구중』이라고 밝혔다. 【이학인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