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올 임금인상률 2001년 이래 최저

채용대비 퇴직 초과인원 68개월만에 최다

경기 침체가 장기화되면서 올해 임금인상률이 2001년 이래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노동부의 `매월노동통계조사'에 따르면 올 상반기 신설 및 휴.폐업 사업장 을 제외한 상용 근로자 5명 이상 표본 사업체 6천700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1명당 월평균 임금총액은 215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5% 상승했다. 올 상반기 임금상승률은 2001년 5.9%, 2002년 9.7%, 2003년 10.6% 등에 비해 가장 낮은 것이다. 2000년 이전에는 상용근로자 10명 이상 기업을 대상으로 임금인상률을 조사, 영세사업장인 5∼9명 기업이 제외되면서 이후보다 임금인상률이 높았다. 이 처럼 올해 임금인상률이 크게 낮은 것은 경기 침체가 계속되면서 예년보다 성과급 등 특별급여 지급액이 줄어든 데다 연장 근로시간 감소 등의 이유로 초과급여 지급액 증가폭도 낮아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상반기 평균 특별급여 지급액은 40만9천원으로 지난해 같은기간 42만3천원보다 3.3% 감소했으며, 초과급여 지급액은 지난해 13만1천원(전년대비 7.9% 증가)에서 13만5천원으로 2.8% 증가하는 데 그쳤다. 소비자물가 상승분을 감안한 실질임금지수(2000년 100 기준)는 113.3으로 지난해 112.0보다 1.1% 늘었다. 종업원 5∼9명 규모 사업장의 근로자 임금을 100으로 했을 때 500명 이상 규모 사업장의 임금수준은 191.3으로, 지난해 상반기 196.9보다 기업 규모간 격차가 다소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6월 퇴직자 수는 채용자 수 11만명보다 1만8천명 많은 12만8천명으로, 3개월째 퇴직초과현상이 이어졌다. 채용자 대비 퇴직자 초과 인원은 98년 10월 2만4천명을 기록한 이래 가장 많은 수치다. 1인당 월평균 근로시간이 지난해 197.4시간(주당 45.5시간)에서 195.6시간(주당 45.0시간)으로 0.9% 줄어든 가운데 정상 근로시간은 179.8시간에서 178.9시간으로 0.5%, 초과 근로시간은 17.6시간에서 16.8시간으로 4.5% 각각 감소했다.
<표>연도별 임금인상률(단위:%)
┌─────────┬───┬───┬───┬───┐  
│                  │ 2001 │ 2002 │ 2003 │ 2004 │ 
├─────────┼───┼───┼───┼───┤      
│상반기 임금인상률 │  5.9 │  9.7 │ 10.6 │  4.5 │
├─────────┼───┼───┼───┼───┤  
│  연간 임금인상률 │  5.1 │ 11.2 │  9.2 │  -   │
└─────────┴───┴───┴───┴───┘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