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IAEA, 이란에 핵사찰 확대 허용 촉구

모하메드 엘바라데이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은 16일 이란이 핵시설에 대한 더욱 광범위한 사찰을 허용할 것을 촉구했다. 엘바라데이 총장은 이날 빈에서 개막된 IAEA 정기이사회에 이란 핵사찰에 관한보고서를 제출한 뒤 이란이 핵확산금지조약(NPT)의 부속의정서에 서명함으로써 IAEA가 이란의 신고 시설외에 모든 의심 시설들을 사찰할 수 있도록 허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기이사회 연설에서 "이번 보고서는 이라크가 특정 핵물질과 핵활동을 보고하지 않았으나 이를 교정하기 위한 조치가 현재 이란 당국의 협력하에 진행되고있음을 밝히고 있다"고 설명했다.이와 관련, 모하마드 하타미 이란 대통령은 대량살상무기(WMD)를 개발하거나 개발할 의도가 없다고 말했다고 이란 관영 IRNA 통신이 보도했다. 하타미 대통령은 이날 이란을 방문중인 에모말리 라흐모노프 타지키스탄 대통령과 회담에서 "이란은 대량살상무기로부터 자유로운 지역이 되기를 원하며 그같은 무기를 생산하기 위한 어떤 활동도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IAEA 이란 대표단의 알리 아크바르 살레히 대표도 "이 모든 문제가 정치적 동기에서 비롯된 것"이라면서 문제 해결을 낙관하지만 미국의 압력은 역효과를 낼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엘바라데이 총장은 북한 핵문제와 관련, "북한이 핵물질을 무기나 다른 폭발장치로 전용하지 않았다"는 것에 대한 확증을 여전히 제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영섭기자 >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