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南北 군사당국자회담 이달중 열릴듯

北, 전격 동의따라

평양에서 7일 끝난 제14차 장관급회담에서 남측이 주장한 군사당국자회담 개최에 북측이 전격적으로 동의했다. 회담시기와 관련해 권호웅 북측 단장은 “인차(곧) 된다”고 밝혔고 정세현 남측 수석대표는 “북측이 구체적인 시기를 밝히지 않았으나 5월 중 되는 것으로 볼 수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북측은 이날 종결회의 직후인 오전11시40분께 남측에 수석대표 접촉을 제의, 10여분간 논의한 후 이 같은 입장을 전달했다. 남북 양측은 이와 함께 15차 장관급회담을 오는 8월3~6일 서울에서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양측은 그러나 지난 5일 오전 첫 전체회의에서 기본입장을 밝힌 뒤 같은 날 오후부터 7일 오전까지 수석대표 접촉을 한 차례, 실무대표 접촉을 다섯 차례 가졌으나 ‘6ㆍ15를 즈음한 제10차 이산가족 상봉행사 개최’ 등 남북관계 현안에 대해서는 본격적인 논의조차 하지 못했다. 한편 북측이 종결회의 때까지도 군사당국자회담 개최를 거부해 남북 양측은 차기 장관급회담 일정만 담은 공동보도문을 작성했으나 회의를 마친 후 북측이 회담 수용의사를 밝힘에 따라 이미 작성한 공동보도문을 수정, 발표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