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프로축구 MVP, 최용수? 김도훈?

프로축구 MVP, 최용수? 김도훈? 프로축구 2000 시즌의 최고 스타는 최용수(안양 LG)와 김도훈(전북 현대)의 대결로 압축될 전망이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30일 오후 2시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기자단 투표로 최우수선수(MVP), 신인왕, 베스트 11, 최우수감독을 선정, 올 시즌 프로축구를 결산하는 자리를 갖는다. MVP 후보로는 안양 우승의 일등공신 최용수와 최다연속경기득점 타이기록(8경기)을 세운 김도훈이 유력하다. 98년 월드컵축구대회 이후 해외진출 좌절, 잦은 부상 등으로 슬럼프를 겪은 최용수는 K- 리그에서 10골 등 올 시즌 통산 14골을 기록하며, 제2의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어시스트 10개로 도우미 역할까지 해내며 팀 우승을 이끌었다. 국내선수 중 최고 연봉인 3억원을 받고 일본프로축구(J-리그) 빗셀 고베에서 전북으로 복귀한 김도훈은 8경기 연속득점을 비롯해 K-리그에서만 12골을 터뜨려 득점왕에 올랐다. 한편 신인왕 또한 MVP 못지 않게 관심을 끌고 있는데 양현정(전북)과 이영표(안양)가 강력한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최창호기자 입력시간 2000/11/29 16:47 ◀ 이전화면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