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경제동향

[서울경제TV] LGU+ 'Biz 스카이프' 출시… 중소기업 업무 스마트하게

LG유플러스와 마이크로소프트(MS)가 손잡고 중소기업도 큰 부담 없이 사무환경을 스마트하게 바꿀 수 있는 ‘Biz 스카이프’ 서비스를 출시한다.

LG유플러스는 14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 그랑서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인터넷 전화를 기반으로 한 클라우드 방식의 업무용 통합 커뮤니케이션 솔루션인 Biz 스카이프를 선보였다.


Biz 스카이프는 LG유플러스의 기업용 인터넷 전화와 MS의 오피스 솔루션 ‘스카이프 포 비즈니스’를 결합한 서비스다. 유선전화, 모바일, 태블릿, PC 등 기업의 모든 통신 수단을 연동한다. PC에서는 웹사이트로, 모바일과 태블릿에서는 애플리케이션으로 사용할 수 있다.

관련기사



Biz 스카이프를 이용하면 회사 임직원들과 음성 통화 중에 엑셀, 파워포인트 등 문서를 바로 공유해 화면을 보며 회의를 할 수 있다. 다자간 영상 회의도 가능하다. 모바일, 태블릿, PC 모두 이용할 수 있고 회의의 모든 내용을 녹음, 녹화할 수 있다.

휴대전화로 내선 통화도 가능하다. 긴급 통화가 필요한 상대방이 통화 중일 때는 그가 전화를 끊자마자 상태를 알려준다. PC로 여러 사람에게 한 번에 문자 메시지를 보낼 수도 있다. 회사 임직원의 상태와 위치 정보는 메신저에서 확인할 수 있다.

Biz 스카이프는 클라우드 방식으로 운영돼 초기 구축 비용 등으로 수천만원 이상 드는 기존 서비스에 비해 훨씬 저렴하다. LG유플러스는 월 6,000∼5만원 수준으로 기존의 기업 인터넷 전화 정액 요금제에 Biz 스카이프를 포함한 전용 요금제를 출시할 예정이다. 업그레이드에 따른 추가 비용은 부과하지 않는다.

강문석 LG유플러스 사장은 “세계 최초로 클라우드 방식의 통합 커뮤니케이션 솔루션을 개발해 합리적인 가격으로 제공한다”며 “340만여 중소·중견기업의 경쟁력 향상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양한나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