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日,기존보다 10배 빠른 광섬유 개발

일본의 아사히유리(旭硝子)와 게이오(慶應)대학은 공동으로 기존 유리제 광섬유에 비해 전송할 수 있는 정보량이 10배나 많고 비용도 저렴한 합성수지 광섬유를 실용화, 6월부터 판매를 시작한다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이 22일 보도했다.이 신문은 이에 따라 『고정밀 TV화면등 대량의 정보를 PC및 정보가전제품간에 자유로이 교환하는 데 필요한 초당 10기가비트(1기가=10억)의 전송속도를 처음으로 실현하게됐다』고 설명했다. 아사히유리와 게이오대 연구팀이 개발한 플라스틱 광섬유의 가격은 기존 광섬유의 1㎙당 150~200엔에 비하면 약간 높지만 전송속도는 10배로 향상됐으며 앞으로 본격화되는 디지털방송의 선명한 화상도 전송할 수 있다. 또 섬유의 직경이 유리제에 비해 최대 30배로 두껍고 유연하기 때문에 PC등에 간단히 연결시킬 수 있다. 1대당 접속시간이 1분으로, 종전의 10분의 1로 단축된다./도쿄= 입력시간 2000/03/22 18:01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