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포철,기아부도관련 “우리도 670억 손해”

포항제철이 지난 18일 기아그룹에 대한 철강재 공급을 중단, 여론의 질타를 받은 뒤 『우리가 제조업체 가운데 최대의 피해자』라고 주장하고 나섰다.포철 관계자는 21일 『기아와 아시아자동차에 열연 및 냉연강판을 공급한 물품대금 3백30여억원을 받지 못했으며 대리점을 통한 간접 공급물량까지 포함하면 피해규모가 6백70억원 이상이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대리점의 경우 빠른 시일안에 기아로부터 대금결제를 받지 못하면 부도위기에 몰릴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포철이 이들을 지원할 수 밖에 없는 형편』이라고 말했다. 포철은 기아사태 직후 대리점들의 자금상황을 수시로 파악하는 등 비상사태에 돌입했다. 포철은 올해초 삼미특수강의 봉강 및 강관사업 부문을 인수하면서 끌어안은 1천억원 규모의 부실채권 가운데 아직 4백50억원 가량을 해결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 이에따라 포철의 현재 부실채권은 1천억원을 상회하고 있다.<한상복 기자>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