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금융

부산지역 금융기관 파산 잇따라

부산지역의 은행과 종합금융사, 신용협동조합 등 부실 금융기관의 파산이 잇따르고 있다. 29일 부산지법에 따르면 부산에서는 지난 82년 이후 금융기관 파산이 1건도 없었으나 올들어서는 은행 1개와 종금사 4개, 신용협동조합 2개 등 모두 7개 금융기관이 이미 파산선고를 받았거나 신청해둔 상태다. 정부에 의해 강제퇴출된 항도.신세계.고려.한솔 등 부산에 본사를 둔 4개 종금사는 지난 8월 7일 부산지법에 파산을 신청, 지난달 26일 파산선고를 받았다. 이들 종금사의 부실채권액은 항도종금의 경우 전체 채권액의 61.5%인 4천66억원, 신세계종금과 한솔종금도 각각 2천9백55억원과 2천2백17억원에 이르는 등 부실정도가 심해 정부는 지난해 12월 영업정지명령을 내린데 이어 지난 2월과 3월 사이 인가취소 조치를 취했다. 지난 6월 금융감독위원회로부터 부실금융기관으로 결정돼 퇴출당한 동남은행도 인수은행인 주택은행과 성업공사에 이관하고 남은 자산(1조3천8백11억원)이 부채(2조8백14억)에 훨씬 못미쳐 채무상환이 불가능한 것으로 판단돼 28일 부산지법으로부터 파산선고를 받았다. 4개 종금사는 다음달 30일까지, 동남은행은 12월 30일까지 각각 채권신고를 받아 청산절차를 밟게 된다. 또 부산시 사상구 덕포2동 사상중앙신용협동조합과 기장군 기장읍 동부리 기장신용협동조합도 부실채권이 지나치게 많아 더이상 정상적인 영업활동이 불가능하다는 판정이 내려져 지난 21일과 27일 신용관리기금에 의해 파산이 신청됐다. 그러나 이들 금융기관은 부채가 자산보다 많을 뿐 아니라 자산 대부분이 건물이나 유가증권 등 환가(換價)가 어려운 것이어서 청산과정에서 채권자들의 피해가 불가피할 것으로 우려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